adidas Daily Magazine in Korea

미국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15~20%로 높이려는 아디다스(adidas Targets US Market Share of 15 to 20 Percent)

0 334

미국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15~20%로 높이려는 아디다스(adidas Targets US Market Share of 15 to 20 Percent)

아디다스 그룹(adidas Group)의 CFO(최고재무책임자)인 Hans Ohlmeyer는 독일의 뵈르젠 자이퉁(Boersen Zeitung)과의 인터뷰에서 “아디다스는 현재 미국 시장에서의 시장 점유율 15~20% 까지 높아지길 기대한다(adidas Targets US Market Share of 15 to 20 Percent)”고 밝혔습니다.

Hans Ohlmeyer는 인터뷰에서 전 세계 스니커즈 매니아들과 시장에서의 높은 관심으로 아디다스는 미국과 아시아에서 폭발적인 성장이 있었고 미국 시장의 성장률을 따라갈 수 없었다고 합니다. 그만큼 나이키는 미국 시장에서는 최강자!!!

이지(Yeezy)울트라 부스트(Ultra Boost), NMD 시리즈의 연타석 행진을 보여준 아디다스는 이와 더불어 꼬리에 꼬리를 무는 신상과 아디다스 퍼포먼스,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파트너와의 컨소시엄과 별도의 컬렉션을 포트폴리오로 스펙트럼을 넓혔습니다. 그리고 꾸준한 자기네 아카이브를 재해석하는 아이템들의 출시로 과거-현재-미래로 이어지는 아디다스만의 균형감을 유지하여 고룬 팬들을 확보할 수 있었습니다. (저의 결과론적 해석입니다.)

In every market we have a share of at least 15 to 20 percent.

adidas CFO Hans Ohlmeyer

adidas Targets US Market Share of 15 to 20 Percent

미국 시장에서의 성장률은 아디다스가 미국 시장에서 갖추고 있는 인프라(물류, 재고, 공급, 리테일 스토어 등)로는 그 성장세를 따라가기 힘들었으며 현재 인프라 구축에 힘쓰고 있다고 합니다. 특히, 온라인 시장의 50%에 가까운 높은 성장률을 고려하여 독일에 이를 위한 별도의 물류창고를 만들고 있으니 이 문제는 곧 해결될 것이라고 합니다.

현재 아디다스의 미국 시장에서의 시장 점유율은 10% 대이지만 이런 흐름과 인프라 분야의 투자가 이어진다면 아디다스의 미국에서의 중장기 목표인 15~20% 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되고 있습니다. 시장 예측 전문가들도 아디다스가 조던(Jordan)을 제치고 시장 점유율 2위를 기록하고 있고 판매 성적도 좋기 때문에 충분히 가능하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있습니다.

nike-vs-adidas @highsnobiety / adidas Targets US Market Share of 15 to 20 Percent
nike-vs-adidas @highsnobiety

월드컵 특수를 노려라(2018 FIFA World Cup Russia)

미국 시장의 절대 강자 나이키(Nike)로서는 이러한 아디다스의 치고 올라옴이 상당히 거슬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2017년 베이퍼맥스, 코르테즈, 에어맥스, 버질 아블로의 텐 프로젝트 등이 이어졌지만 스니커즈 시장에서의 큰 반향은 생각보다 크지 않았고 이를 반영한 회사 주가에도 역시나 큰 영향은 없었고 정체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이에 비해 아디다스는 괜찮은 주가 상승으로 주주들에게 주식 배당금을 쥐어줄 수 있었습니다.

게다가 올해 6월에는 전 세계인의 축제, 빅 이벤트인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2018 FIFA World Cup Russia)이 개최되는 해이기 때문에 아디다스 뿐만 아니라 모든 브랜드들의 각축전이 예상되고 있는만큼, 아디다스의 미국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좋은 조건입니다. 아디다스 뿐 아니라 관련 스포츠 비즈니스 업계는 이미 월드컵 특수를 위해 바쁘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최대 소비 시장인 미국을 나이키(Nike), 조던(Jordan), 컨버스(Converse) 브랜드로 점령하고 있는 공룡 나이키가 이러한 반등, 아니 묵직한 한방을 노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미 이전부터 완료되었을 각 나라의 스폰서십은 이미 치열한 경쟁과 머니 게임이 벌어졌고 우리는 곧 TV 생중계로 선수들의 유니폼과 공인구에서 그 모습을 확인할 수 있을 것 입니다.

이번에도 아디다스가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공인구 텔스타 18(Telstar 18)을 만들어 공급하며 이번 공인구 텔스타18은 최초의 아디다스 공인구인 1970년 멕시코 월드컵 때 사용된 텔스타(Telsta)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어졌습니다. 세계 최초로 위성 생방송 된 멕시코 월드컵, 텔레비전의 스타라는 의미에서 얻은 그 이름 텔스타는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참고로 작년 11월부터 아디다스 매장에서 판매중…

어찌되었든, 익스트림 스포츠 브랜드로 탈바꿈한 리복(Reebok)도 미국 시장에서의 성장이 예상됨에 따라 아디다스는 여러모로 좋은 흐름을 타고 있습니다. 아디다스가 미국 시장에서의 선전을 기대하지만 공룡 나이키의 반격도 본격적일테니 소비자들로서는 이 두 공룡의 싸움이 꽤나 재미난 구경이 될듯 합니다. 아디다스의 미국 시장 점유율이 목표대로 15~20%로 기록(adidas Targets US Market Share of 15 to 20 Percent) 된다면 꽤나 큰 지각변동이 일어날지도 모르겠습니다. 일단 성과급 두둑히 받을듯 ㅋ

이기는 편 우리편!!!이 아니라 아디다스 파이팅!!!

Get real time updates directly on you device, subscribe now.

error: Sorry, Content is protected
X